DUTCH&BEAN - 홈페이지

보도자료

HOME
[SR경제&라이프] '가맹점과 상생하는 기업' 진심코리아의 커피 프랜차이즈 ‘더치앤빈’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18-12-12 16:36:46
  • 조회수 116


[SR(에스알)타임스 조인숙 기자] 커피 시장의 포화 상태로 주춤하는 움직임이 보이는 가운데, 기본의 원칙에 충실하며 가맹점과 상생을 통해 성장하고 있는 기업이 있다. ㈜진심코리아의 커피프랜차이즈 ‘더치앤빈’은 커피 아카데미 운영, 자체 로스팅 공장 및 물류 시스템 확립 등으로 창업하려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커피 시장의 초기 때와 같은 무조건 식의 소규모 창업이나 개인 카페 창업만을 고려한다면 현 시장에서 살아남기란 어려운 부분이 많이 발생한다. 창업 비용뿐만 아니라 날로 높아지는 고객들의 커피 맛에 대한 까다로움 때문에 커피 제품의 만족도도 높여야 하는 실정이다. 진입 장벽이 날로 높아지는 커피 시장에서 저가형 가격과 질 좋은 원두를 사용하여 고객의 입맛을 사로잡은 더치앤빈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더치앤빈은 가맹점과 상생하는 기업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가맹점주들의 부담을 덜어주려 재료비 절감과 물류비 절감, 매출에 상관없는 로열티(약 15만 원) 지급 등 가맹점들과 지속적인 상생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또한 더치앤빈 자체에서 커피 아카데미를 열어 현장 중심의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가맹점주 교육의 경우 에스프레소 장비에 대한 이해, 음료 제조, 위생과 서비스 교육, 매장 실전교육 등 세세하게 나누어진 커리큘럼에 맞춰 진행하고 있어 처음 창업을 준비하는 예비창업자들에게도 인기 있는 창업 아이콘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더치앤빈 관계자는 “언제나 다른 곳과 차별화된 신메뉴 개발에 주력하고 있으며, 오픈바이저, 슈퍼바이저 시스템으로 가맹점주를 서포트한다.”고 전하며, “내년 초 즈음 가맹점주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원두 가격 절감을 시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최근 캄보디아 해외 진출로 창업자들에게 떠오르는 창업의 아이콘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더치앤빈은 가맹점과 상생하며 100호점 돌파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기사원문보기


목록





이전글 유명 커피 프랜차이즈 더치앤빈, 소자본 창업의 대세로 떠올라
다음글 aT 사이버거래소, 탐앤탐스ㆍ커피베이ㆍ더치앤빈과 MOU

실시간 창업상담

  • - -